designdb.com

뒤로

프랑스 공공건물에 앞으로 목재사용 50% 의무화된다
건축,소셜트렌드,트렌드전망 2020.02.13 giotto 조회(144)
  • 확대
  • 축소
  • 프린트

 

 
 

프랑스 정부가 모든 신규 공공건물 건설에 최소 50% 자재를 목재나 기타 천연물질로 사용해야 한다는 내용의 지속가능성 법안안을 발표했다. 관련 조치는 2022년까지 마련될 예정이며 프랑스정부가 재정지원하는 모든 공공 건축물에 적용된다.

 

천연 물질에 속하는 바이오기반 소재는 헴프나 짚처럼 살아있는 유기체에서 추출된 물질로 만든 . 목재와 같이 이들 바이오소재는 콘크리트와 스틸 등의 건축자재에 비해 탄소발자국이 상당히 낮은 수준이다


이번 안은 2009년에 발표된 프랑스의 지속가능한 도시(Sustainable City) 계획은 물론, 2025년까지 프랑스를 탄소중립국가로 만들겠다는 마카롱대통령의 정책노선의 연장선상에 있다


프랑스의 도시  주거정책을 담당하고 있는 줄리앙 드노르망디(Julien Denormandie) 장관은 2020 2 5 유네스코에서 열린 미래의 도시에서 살기(Living in the city of tomorrow) 행사에서 세미나를 가진  AFP 통해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자료출처: www.dezeen.com  

designdb logodesigndb logo
링크주소복사
tag
  • 확대
  • 축소
  • 프린트
목록으로 이전으로 다음으로